자살한 가르시아 페루 前대통령 유서 공개… “내 시신은 경멸의 표시”
자살한 가르시아 페루 前대통령 유서 공개… “내 시신은 경멸의 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지난 2011년 6월17일 리마 정부궁에서 손을 흔드는 모습. (출처: 뉴시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지난 2011년 6월17일 리마 정부궁에서 손을 흔드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뇌물수수 혐의 수사 압박을 받던 중 지난 17일(현지시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의 유서가 공개됐다.

영국 BBC방송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유서는 19일 지지자들이 페루 수도 리마의 장례식장에 모여 있는 가운데 딸인 루시아나 가르시아 노레스를 통해 공개됐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유서에서 “나는 창피당하지 않겠다. 나는 다른 사람들이 수갑을 찬 채 열 지어 끌려가고, 비참한 생활을 하는 것을 봐 왔다”며 “나는 그러한 부당함과 서커스처럼 떠들썩한 사건을 겪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자부심의 표시로 내 결정의 존엄함을 나의 아이들과 동료에게 남긴다”며 “나는 이미 내게 주어진 소명을 완수했기 때문에 나의 적들에 대한 경멸의 표시로서 내 시신을 남긴다”고 적었다.

최근 중남미에서는 브라질 대형건설사 오데브레시가 지난 2001년부터 사업 수주 대가로 중남미 9개국의 정관계 인사들에게 4억 6000만 달러(약 5200억원)의 뇌물을 건넸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이 중 3000만 달러(약 340억원)가 페루 정관계에 제공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가르시아 전 대통령을 비롯해 페루에서는 4명의 전직 대통령이 수사 선상에 올랐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수뢰 의혹이 불거진 뒤 아무런 단서나 증거도 없다면서 자신이 정치적 박해의 희생자가 됐다고 결백을 주장해 왔다.

한편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1985~1990년, 2006~2011년 두 차례 대통령을 지냈고, 첫 임기에는 36세에 당선돼 페루의 최연소 대통령이 됐다.

【리마(페루)=AP/뉴시스】 17일(현지시간)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운데 그가 속했던 미주인민혁명동맹(APRA)당 당사에서 한 남성이 꽃을 들고 그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자신이 연루된 부패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그를 체포하러 왔을 때 자신의 머리에 총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살 기도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응급수술에도 불구하고 끝내 사망했다.
17일(현지시간)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운데 그가 속했던 미주인민혁명동맹(APRA)당 당사에서 한 남성이 꽃을 들고 그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자신이 연루된 부패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그를 체포하러 왔을 때 자신의 머리에 총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살 기도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응급수술에도 불구하고 끝내 사망했다. (출처: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4-20 16:29:02
아이들을 위한 선택-공소권없음. 가족들의 미래를 위해 자신의 시신을 준다? 명예를 택한건가. 비루한 죽음을 택한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