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남편, 왜?
임지현 남편,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지현 (출처: 가로세로연구)
임지현 (출처: 가로세로연구)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여성 의류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상무의 남편이자 ‘임블리’를 운영하는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이사가 강용석 변호사의 발언에 분노했다.

박 대표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에서 강용석씨를 포함한 패널들이 얘기를 나누는 도중 제 아내를 주제로 올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강씨가 지현이(아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의 변호사였던 강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민다”고 적었다.

(출처: 가로세로연구)
(출처: 가로세로연구)

박 대표는 “강씨와 일행은 제 아내를 미성년자 때부터 동거하고 A씨(전 남자친구)에게 금전적 지원을 받아 생활했음에도 빌린 돈을 갚지 않는 파렴치한 사람으로 만들었다”면서 “지현이는 A씨와 성인이 된 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A씨로부터 학비를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속되는 거짓말로 A씨는 민사재판에서 패소하고 소송 사기, 사문서 위조 등으로 현재 구속돼 있다”며 “강용석씨가 했던 말은 사실이 아니다. 심지어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사실을 오해할 수 있게끔 말하고 이 이야기를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지현이에겐 가장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야 할 20대의 소중한 시간이 아프고 힘든 시간으로 남았다. 제 아내 지현이가 또 다른 상처를 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8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 ‘아무도 몰랐던 임블리의 충격적 과거 폭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강용석 변호사는 해당 영상에서 “임블리씨가 굉장히 어려서부터 어떤 분하고 동거를 했다”며 “임지현이 A씨에게 금전적 도움을 받았고, 그것 때문에 법정 소송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