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강제 철거한 노동자상 시민단체에 반환키로
부산시, 강제 철거한 노동자상 시민단체에 반환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왼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이 강제징용 노동자상 반환 등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부산시)  ⓒ천지일보 2019.4.17
1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왼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이 강제징용 노동자상 반환 등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부산시) ⓒ천지일보 2019.4.17

17일 오전 건립특위와 교섭 타결

노동절 전까지 100인 원탁회의 열어 설치 장소 결정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가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해 시민단체와 갈등을 빚은지 닷새 만에 시민사회단체에 되돌려 주기로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7일 오전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과 함께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노동자상 반환과 원탁회의 구성에 관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는 부산시의회를 추진기구로 하는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을 위한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하고 노동절인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지정하는 장소에 노동자상을 설치 마무리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노동자상은 반환하도록 하겠다”며 “무엇보다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한 박인영 의장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기 위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취지에는 공개적으로 공감의 뜻을 밝혀왔지만 행정기관으로서 절차적 문제와 관련해 불가피한 조처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건립위원회와 노동자상 건립을 위해 모금하고 마음을 모은 시민과 노동자들에게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러면서 “행정 집행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는지 점검해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처를 하고 원탁회의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시가 지난 12일 오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인근에 있던 노동자상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부산시가 지난 12일 오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인근에 있던 노동자상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노동자상은 지난해 5월 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다 수차례 저지를 당하며 그렇다 할 공식 설치 장소를 찾지 못해 그동안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임시 설치된 상태였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 12일 오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인근에 있던 노동자상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고 기습적으로 철거해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 1층에 옮겨 보관 중이다.

시민단체는 “노동자상 철거는 친일행위”라며 지난 15일부터 부산시청 청사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