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생명의 신비상’ 강창율 교수 등 수상자 발표
천주교 ‘생명의 신비상’ 강창율 교수 등 수상자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5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주교)에서 시상하는 제5회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로 강창율 서울대 약대 교수 등이 선정됐다.

생명의 신비상은 학술분야와 활동분야로 나눠 2006년부터 서울대교구가 생명의 존엄성을 연구‧실천하는 단체에 주는 상이다.

강창율 교수는 우리 몸의 면역세포를 이용해 알레르기 억제 기능을 지닌 세포로 전환하는 신기술을 개발, 알레르기 천식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생명과학분야 본상에 수상자로 선정됐다.

인문사회과학분야 장려상을 받은 구인회 가톨릭대 생명대학원 교수는 국내 생명윤리학계에서 왕성한 연구 활동을 하며 우수한 저서와 논문을 발표했다.

이밖에 활동분야 본상과 장려상 수상자는 각각 크리스틴 볼머 ‘남미 가족연맹’ 총회장, 윤경중 (재)한마음한몸운동본부 생명운동부장이 선정됐다.

내년 2월 15일 서울 명동 로얄호텔에서 시상식과 수상자 강연회가 열리며 본상 수상자는 각각 3000만 원, 장려상 수상자는 각각 1000만 원으로 총 800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