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시설관리 근로자 61명 자회사 ‘예울FMC’ 설립으로 정규직 전환 완료
예보, 시설관리 근로자 61명 자회사 ‘예울FMC’ 설립으로 정규직 전환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9일 열린 예울FMC 출범식 모습 (제공: 예보) ⓒ천지일보 2019.4.1
지난달 29일 열린 예울FMC 출범식 모습 (제공: 예보) ⓒ천지일보 2019.4.1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가 1일 공사 사옥과 글로벌교육센터(충주 소재) 시설관리 비정규직 근로자 61명에 대해 자회사 ‘예울FMC’ 신설을 통해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예보는 지난해 12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노사전문가 협의 및 시설관리 근로자들과 처우 개선방안 논의 등 충분한 소통을 통해 정규직 전환 절차를 원만하게 완료한 바 있다.

예보는 시설관리 회사를 직영함으로써 절감되는 재원 전액을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에 활용해 기존 보수와 복지제도를 개선했다. 또 정부의 동일가치노동-동일임금의 취지를 반영해 근로자가 직무와 능력에 맞게 공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직무급제 보수체계를 도입했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금번 정규직 전환으로 시설관리 근로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실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예보는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명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보는 지난 2017년 7월 20일부터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3차례에 걸쳐 기간제 및 파견제 직원 총 6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