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보유하게 될 스텔스전투기 F-35A 2대, 오늘 청주기지 도착
한국 첫 보유하게 될 스텔스전투기 F-35A 2대, 오늘 청주기지 도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텔스 전투기 F-35A (출처: 뉴시스)
스텔스 전투기 F-35A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우리 공군이 작년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 중 2대가 29일 오후 2시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한다. 이에 우리나라도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강국과 마찬가지로 스텔스 전투기를 갖춘 나라가 된다.

이날 청주기지에 도착함으로써 국내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되는 F-35A 2대는 공군 자체 수령절차를 거쳐 4~5월쯤 전력화될 예정이다. 나머지도 거의 매달 2대씩 국내에 도착할 예정이며, 올해만 10여대가 전력화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2014년 3월 24일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 4천억원을 투입해 F-35A 40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군은 2021년까지 F-35A 40대 모두 전력화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8로 전투행동반경이 1093㎞이며,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을 무장한다. 특히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 때문에 적 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인 ‘전략표적 타격(옛 킬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우리 공군의 첫 F-35A 2대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루크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하와이 등을 거쳐 이날 한국에 도착한다. 미 공군 전투기 조종사가 공중급유를 받으며 운반 중이다.

공군은 F-35A가 청주기지에 도착하면 부대 차원의 간단한 환영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우리 군의 스텔스 전투기 도입에 대해 북한은 지난 1월 노동신문을 통해 군사적 관계개선 분위기를 망쳐놓을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어 이날 국내 첫 도착에 대해 어떠한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