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北 비핵화 위해 제재·압박 계속할 것”
미 국무부 “北 비핵화 위해 제재·압박 계속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국무부가 26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가 완성될 때까지 제재와 압박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 북한이 추구하는 (체제) 안전과 발전을 달성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대량살상무기(WMD)와 운반 수단을 버리는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국제사회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계속해서 이행할 것”이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어 “(북한의) 외교적 개방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대통령은 비핵화때까지 그것이 계속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의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며 “우리는 중국 등 다른 파트너들과 (북한) 문제를 정기적으로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