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반대”… 런던서 100만명 집회
“브렉시트 반대”… 런던서 100만명 집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수많은 시민들이 브렉시트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수많은 시민들이 브렉시트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영국 수도 런던에서 23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탈퇴 반대와 제2 국민투표 개최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정치권에서 브렉시트 문제로 명확한 결론을 못 내고 국가적 혼란이 가중되자 시민들이 직접 행동에 나선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의회광장에 모여 ‘제2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집회를 한 뒤 도심에서 행진했다.

시민들은 ‘시민에게 맡겨라’ 등이 쓰인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며 브렉시트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쳤다. 

노동당의 톰 왓슨 부대표와 빈스 케이블 자유민주당 대표, 사디크 칸 런던시장,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 등 브렉시트에 반대해온 정치인들도 시위에 참여했다. 

경찰은 이날 자체 추산한 집회 참가자 수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제2 국민투표 지지단체 등은 약 100만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집회 참가자를 100만명 이상으로 추산하면서 “영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 가운데 하나”라고 전했다. 주최 측은 심지어 2003년 2월 이라크전 반대 집회를 넘어서는 규모라고 주장했다.

의회 청원 사이트에서 진행 중인 브렉시트 취소 청원에는 이날 현재 서명자 수가 470만명을 넘어섰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는 “영국 의회에서 주관한 청원 중 가장 인기 있는 청원”이라고 전했다.

이전에 최다 서명자 수를 기록한 것 역시 2016년 진행된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 관련 청원으로, 당시 415만 262명이 서명한 바 있다. 청원 서명자 수가 10만명이 넘어서면 의회는 이를 논의할지를 검토해야 한다.

EU와 영국은 전날 EU 정상회의에서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문을 승인하면 오는 5월 22일 양측 합의에 따라 영국이 EU를 탈퇴하기로 합의했다.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문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오는 4월 12일 이전에 영국의 차기 유럽의회 선거 참여 여부를 결정한다. 유럽의회 선거를 참여하면 브렉시트를 더 오래 연기하고, 불참할 경우 아무런 합의 없이 4월 12일에 EU를 탈퇴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