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도 노령화… 7~12세 견공 ‘등록견의 절반’
반려견도 노령화… 7~12세 견공 ‘등록견의 절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출처: 연합뉴스)
반려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정수 인턴기자] 반려견 중 ‘할머니‧할아버지’에 해당되는 노령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08~2017년까지 국내에 등록된 반려견 가운데 사람의 장년‧노년층이라 할 수 있는 7~12세의 견공들이 절반에 근접한 45.56%에 달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7세가 넘는 개는 노령으로 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견의 출생연도를 집계한 결과 올해 만 7세가 되는 2012년생의 견공이 10.90%, 만 6세가 되는 2013년생이 10.08%로 높은 분포를 보인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시한 자료를 통해 노령으로 간주되는 7~12세의 반려견의 분포가 절반가량을 차지한다는 것에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등록 반려견 출생 연도별 비중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등록 반려견 출생 연도별 비중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이외에도 ▲8세 9.12% ▲9세 7.78% ▲10세 7.0% ▲11세 5.96% ▲12세 4.80% 등의 순으로 기록됐다.

이 통계는 등록된 개체만 대상으로 하며 반려견의 사망을 반영하지 않는 상태라 정확한 비율로 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러나 전체적인 추세는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한편 전문가들은 7세 이상의 견공들 경우 심장‧신장 질환, 쿠싱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부신피질기능항진증, 유선종양, 자국축농증, 백내장 등의 발병률이 높아 반드시 정기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