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무슨 일?… “나는 약한 사람” 악성 루머 시달려
황하나 무슨 일?… “나는 약한 사람” 악성 루머 시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하나 (출처: 황하나 인스타그램)
황하나 (출처: 황하나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악성 루머에 시달리고 있다. 

황하나는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클럽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악성 루머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하나는 ‘버닝썬 사태’와 관련된 정준영, 승리, FT아일랜드 최종훈 등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도 알려지고 있는 상황.

황하나는 앞서 지난달 28일 SNS에 “나는 마음 약한 사람이라 복수할 사람이 못 되지만 모든 일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황하나는 “남자 잘못 만나서 이런 일까지 겪게 되다니…더 이상은 못 참는다”는 글을 올리며 세간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어 “이 글을 쓰는 것 자체가 손해지만 그 사람이 날 오히려 가해자 취급하기 위해 매니저, 회사, 지인들을 동원해 작전 짜고 있다고 해서 참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황하나는 “성매매, 강아지 학대, 여자 폭행, 사기 등 잘못한 일이 너무 많아서 겁나지 않냐”라며 “돈 없고, 힘없는 어려운 여자들만 골라 괴롭혔던데 난 절대 안 당한다”고 폭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19-03-27 00:51:40
그들과 친분이 있다고 다같이 사잡으면 안된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