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 위해 총력
농협,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 위해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이 서울시청 인근에서 축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하고 있다. (제공: 농협) ⓒ천지일보 2019.3.15
농협이 14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축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하고 있다. (제공: 농협) ⓒ천지일보 2019.3.15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이 지난해 10월부터 급락한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 300억원의 대규모 자금을 조성, 양돈농협 및 지역축협을 통한 돼지 구매·비축 사업 추진으로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에 총력을 기울인다.

지난달 돼지 도매가격은 ㎏당 3143원으로 지난해 평균가격 4296원 대비 26.8%, 지난해 동월 4114원 대비 23.6% 하락을 보이는 등 생산비를 크게 밑돌고 있어 양돈농가는 돼지 한 마리당 약 7만~8만원의 손실이 예상되며 향후 전망도 불투명해 예년과 같은 돼지가격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관련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농협은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 그동안 ▲범 농협 한돈 소비촉진 운동 ▲새봄맞이 돼지고기 소비촉진 나눔행사 ▲사랑의 돼지고기 도시락 나눔행사 ▲9개 지역본부와 전 계통사무소가 참여하는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돼지고기 나눔행사 등을 전개해 나가고 있으며 양돈농협과 함께 기금 조성 및 예산을 추가 편성해 소비촉진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이번 투입되는 돼지가격 안정자금 300억원을 통해 돼지가격 및 수급안정에 실질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협도 돼지가격 하락으로 큰 어려움의 겪고 있는 양돈농가의 시름을 덜기 위해 돼지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