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100주년] ‘만세 삼창’ 가득했던 광화문광장 기념식
[3.1절 100주년] ‘만세 삼창’ 가득했던 광화문광장 기념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시민들과 외국인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앞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시민들과 외국인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앞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

文대통령 “3·1운동, 현재진행형”

유관순 열사에 새 훈장 수여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100년 전 오늘 3.1운동의 함성을 되새기며 만세를 부르겠습니다. 대한민국 만세! 만세! 만세!”

3.1절 100주년을 기리는 정부 중앙 기념식이 거행됐다.

1일 오전 11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광화문을 거쳐 광화문광장으로 나오면서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본격 시작했다.

3.1운동 당시 가장 널리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진관사 태극기’를 앞세운 국민대표 33인은 군경 의장대와 함께 광화문광장에서 행진했다.

국민대표 33인 생존 애국지사, 위안부·강제동원 피해자, 6.25와 베트남전쟁 참전용사와 유가족·이산가족·학생, 5부 요인 등 대한민국의 과거·현재·미래를 상징하는 인물들로 구성했다.

최원정·배성재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아 진행한 행사는 각계 감수를 받아 현대말로 쉽게 풀어쓴 3.1독립선언서 낭독으로 시작했다.

위안부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배우 유지태·이제훈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을 비롯해 소방관·경찰관·학생, 파병부대 장병과 일반 국민들이 나눠 읽으며 독립선언 의미를 되새겼다.

국민의례, 애국가 합창,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이 이어졌다.

윤봉길 의사의 증손인 배우 윤주빈은 피아노와 첼로 이중주 선율 가운데 독립운동가·소설가 심훈 선생이 옥중에서 모친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며 “마음을 합치는 것처럼 큰 힘은 없다”고 힘줘 말했다.

독립유공자 334명에 대한 포상도 진행했다. 3.1운동의 상징과 같은 유관순 열사가 1등급 건국훈장을 받았다.

“고(故) 유관순, 위는 대한민국의 자주독립과 국가건립에 이바지한 공로가 크므로 다음 훈장을 추서한다”고 설명하면서 문 대통령이 유관순 열사 조카 유장부 선생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훈장증을 수여했다.

추서판은 유관순 열사가 다닌 이화학당 100년 후배 이화여고 2학년 윤수진 학생이 대리 수여했다.

이어진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유관순 열사의 공적심사를 다시 하고 독립유공자 훈격을 높여 새롭게 포상하는 것도 3·1독립운동이 현재진행형이기 때문”이라며 “무엇보다 큰 공적은 ‘유관순’이라는 이름만으로 3.1독립운동을 잊지 않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오가 되자 전국 동시에 만세삼창을 합창했다. 올해 100세인 임우철 애국지사와 3.1운동기념사업추진위 최연소 서포터즈인 14세 최서윤 양 등이 선창자로 만세를 외쳤다.

이후 기념공연에서는 가수 비와이의 3.1운동 100주년 기념곡 ‘나의 땅’ 공연, 무용 공연, 영화 ‘항거’팀의 공연, 가수 인순이 등의 아리랑 합창 등이 펼쳐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