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오찬·서명식 없이 회담장 떠나… 북미회담 난기류
트럼프·김정은, 오찬·서명식 없이 회담장 떠나… 북미회담 난기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1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3시)경 2차 북미정상회담이 단독 및 확대정상회담을 진행 중에 오찬과 서명식을 앞두고 돌연 취소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하노이 공동성명은 불투명해졌다. (출처: YTN캡처) 2019.2.28
28일 오후 1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3시)경 2차 북미정상회담이 단독 및 확대정상회담을 진행 중에 오찬과 서명식을 앞두고 돌연 취소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하노이 공동성명은 불투명해졌다. (출처: YTN캡처) 2019.2.28

북미 정상, 각각 숙소로 돌아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미 정상이 28일 오후 1시 30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경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던 중에 업무오찬과 서명식을 남겨두고 돌연 회담장을 떠났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회견 시간을 당초 28일 오후 4시(한국 오후 6시)에서 오후 2시(한국 오후 4시)로 앞당겼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러한 소식을 전하며 “협상이 진행 중이나 30∼45분 내로 마무리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이자 기자회견 장소인 메리어트 호텔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풀기자단이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당초 오후 2시에 예정됐던 합의문 서명식 개최 일정이 여전한지에 대해 대답하지 않았지만, 열리지 않을 것 같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

미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협상이 시간을 넘기자 샌더스 대변인이 대기하던 기자들에게 오찬이 취소됐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CNN은 “샌더스 대변인은 서명식도 취소됐는지 묻는 기자들의 반복된 질문에 끝내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막판에 이르면서 난기류에 휩싸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