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또 KADIZ 진입… 울릉도-독도 사이 통과
中 군용기, 또 KADIZ 진입… 울릉도-독도 사이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정찰기, 또 방공식별구역 무단 진입…이유는 (출처: 연합뉴스)
중국 정찰기, 또 방공식별구역 무단 진입…이유는 (출처: 연합뉴스)

올해 처음 동해까지 비행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중국 군용기 1대가 한국방송식별구역(KADIZ)에 또다시 진입했다가 이탈했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23일 오전 8시 3분께 중국 군용기가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에 진입해 8시 27분께 이탈했다고 밝혔다.

이후 일본방위식별구역(JADIZ) 내측으로 비행하던 이 군용기는 오전 9시 34분께 포항 동방 45마일(83km)쯤에서 다시 KADIZ로 재진입했다.

북쪽으로 기수를 돌린 중국 군용기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울릉도 동북방 약 60마일(111km)까지 이동했다. 오전 10시 25분께 남쪽으로 선회, 진입 경로를 따라 이동해 12시 51분께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함참은 “이어도 서남방에서 미상항적 포착 시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감시비행과 경고방송 등 정상적인 전술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간 중국 군용기가 수차례 KADIZ를 침입했지만 이번처럼 울릉도와 독도 사이로 진입해 비행한 것은 처음이다.

군용기가 동해까지 비행한 것도 올해 들어선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총 8차례 동해까지 비행한 적이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중국 군용기의 잦은 KADIZ 진입은 한미 연합전력의 대응태세를 떠보고 자국의 정찰 능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방공식별구역(ADIZ)는 영공과는 다른 개념이다. 각 국가가 미식별 항적을 조기에 식별해 영공침범을 막기 위한 목적으로 임의로 설정한 구역이다.

그렇기 때문에 KADIZ 진입이 영공 침범은 아니다. 이어도 주변은 한국과 일본,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이 중첩되는 구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