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민병두·최경환, ‘5.18 망언’ 3인방과 지만원 고소
설훈·민병두·최경환, ‘5.18 망언’ 3인방과 지만원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8.25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2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8.25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2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민병두 의원,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5.18망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씨 등 4명에 대해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14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소장을 통해 3명의 의원에 대해 “지만원이 어떠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것인지 사전에 명백히 알고 있었음에도 그를 국회에 초청해 공청회를 개최하고 지만원과 동일한 취지의 허위사실을 발언하기도 했다”며 “한국당 3명의 의원에게도 지만원의 명예훼손 범죄행위에 대한 공동정범의 책임이 인정되거나 적어도 방조범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특히 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며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 등의 발언을 해 5.18민주유공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고 적시했다.

설훈 의원은 “역사를 왜곡한 명백한 허위사실로 판명 난 가짜뉴스를 국회에 가져와 비생산적인 정쟁거리로 만든 것도 모자라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 고귀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과 괴물집단으로 매도했다”며 “결국엔 공청회에서 ‘전두환 영웅’ 주장이 나오는 참극이 벌어졌다. 이들의 망언과 잘못된 행태를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