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세수 풍년’ 소득세 9.4조 법인세 11.8조 더 걷혀
‘작년 세수 풍년’ 소득세 9.4조 법인세 11.8조 더 걷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해 소득세와 법인세가 전년보다 20조원이나 넘게 더 걷히면서 세수 풍년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2월호’에 따르면 2018년 소득세는 전년보다 9조 4천억원 늘어난 84조 5천억원이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득세 확대는 월평균 임금 상승과 건축물 등 부동산 거래 증가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법인세는 전년보다 11조 8천억원 늘어난 70조 9천억원이 징수됐다. 이는 기업 실적이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유가증권 시장 상장법인의 영업이익이 2016년 67조 6천억원에서 2017년 100조 6천억원으로 48.9% 늘어나면서 법인세도 증가했다는 것이다.

부가가치세는 전년보다 2조 9천억원 늘어난 70조원이 징수됐다. 수입 및 민간소비 증가 영향이다.

교통세는 전년보다 2천억원 감소했고, 관세는 3천억원 증가했다. 기타 세수입은 3조 2천억원, 특별회계 수입은 8천억원 각각 늘었다.

국세 수입 총액은 전년보다 28조 2천억원 늘어난 293조 6천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 세입예산과 비교하면 25조 4천억원이 초과 징수됐다.

근로장려금 자녀장려금으로는 전년보다 약간 늘어난 약 1조 8천억원이 지급됐다.

기재부는 세수 호조 영향으로 국가 채무가 2018년 추경 예산 편성 때 계획한 수준(700조 5천억원)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