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당구연맹에 만연한 성차별… “女심판 치마 착용 거부하자 불이익”
대한당구연맹에 만연한 성차별… “女심판 치마 착용 거부하자 불이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한당구연맹의 성차별과 직권남용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출처: 이재정 의원실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한당구연맹의 성차별과 직권남용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출처: 이재정 의원실 페이스북)

“‘직권남용’ 징계에 피해자 구제는 없어“

“명예훼손 등 간접적 협박 지금도 있다”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대한당구연맹 여성 심판들이 13일 ‘스커트 착용 의무화’를 지시한 ㈔대한당구연맹(당구연맹) 심판위원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판위원장의 ‘스커트 착용 의무화’ 지시와 이를 수용하지 않은 여성 심판들이 겪은 불이익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의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류지원 대한당구연맹 심판은 “㈔대한당구연맹심판 위원장은 2017년 3월부터 여성 심판들에게 치마 착용을 지시했고, 이 지시에 불응하거나 거부 의사를 밝힌 여성 심판들에 대해 ‘다른핑계’거리로 제재를 가하는 등 불이익을 줬다”며 SNS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또 그는 “대한체육회가 징계 권한이 없는 당구연맹 심판위원회의 징계 결정에 대해 ‘직권남용’이라며 오히려 심판위원회를 징계해야 한다는 권고를 한 바 있다”면서도 “당구연맹은 심판위원회의 직권남용에 대한 징계를 피해자 구제 없는 ‘견책’으로 결정지었다”고 비판했다.

류 심판은 치마 착용 권고를 수용하지 않자 내린 불이익으로 발생한 피해를 언급하며 진정성 있는 사과와 실질적인 업무 복귀를 재차 요구했다.

류지원 대한당구연맹 심판이 공개한 SNS 대화내용. (제공: 류지원 대한당구연맹 심판)
류지원 대한당구연맹 심판이 공개한 SNS 대화내용. (제공: 류지원 대한당구연맹 심판)

이어 그는 “당구연맹이 모든 일련의 과정에서 반성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일이 종료되면 무고·명예훼손·허위사실유포 등 각종 억지주장으로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겠다는 간접적인 협박이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류 심판은 차기 심판위원장·부위원장을 선임하는 과정에서도 비리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심판위원장은 2018년 11월에 차기 년도 심판위원회 위원을 내정해 심판위원회 회의의 사전교육을 실시했다”며 “심판위원회 심판 자격이 있는 모든 심판의 투표로 선임해야 했으나, 내정된 심판위원끼리 호선해 선임했다고 밝힌 것은 규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월 불거진 빙상계 성폭행에 이어 체육계에 만연한 성차별 해소를 위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한민국당구연맹 성차별 및 직권남용 행태를 보면 체육계의 자성 자세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이번 당구연맹 징계 결과는 체육계의 폐쇄적 구조 아래 사태 심각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솜방망이 처벌로 오히려 피해자의 추가 피해와 함께 잘못된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당구연맹은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이들이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SNS를 통해 “체육계 내부의 온정주의, 제 식구 감싸기로 인해 체육단체의 자정기능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민간이 중심이 돼 근본 대책을 만들고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이 실행력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