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
쉐보레 트랙스,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 12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쉐보레 ‘트랙스’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 달성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카허 카젬 사장과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제공: 한국지엠) ⓒ천지일보 2019.2.13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 12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쉐보레 ‘트랙스’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 달성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카허 카젬 사장과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제공: 한국지엠) ⓒ천지일보 2019.2.13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 12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쉐보레 ‘트랙스’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 달성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시저 톨레도 영업·서비스 부문 부사장 등 임직원들이 함께 참석했다.

쉐보레 트랙스는 지난해 23만 9800대가 수출돼 국내 완성차 수출 모델 중 1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으며 2012년 수출이 시작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140만대 이상이 판매됐다.

2013년 국내 소형 SUV 시장을 개척한 바 있는 쉐보레 트랙스는 뛰어난 디자인, 성능과 안전성 등을 갖춰 진정한 소형 SUV 찾는 고객들의 니즈를 만족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에는 ‘레드라인 에디션(Red Line Edition)’을 출시하며 젊은 고객층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