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보고서 “중·러, 美 위성 타격 레이저 무기 개발 중”
미 국방부 보고서 “중·러, 美 위성 타격 레이저 무기 개발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 미국 '스타워즈' 미사일 방어전략[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출처: 연합뉴스)
(PG) 미국 '스타워즈' 미사일 방어전략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출처: 연합뉴스) 

“중, 2020년에 지상기반 레이저 배치할 듯”

“러, 대 위성 레이저 무기 시스템 개발 중”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과 러시아가 궤도상의 미국 인공위성을 타격할 수 있는 첨단 레이저 무기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언론 CNN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은 11일(현지 시간) ‘우주 안보에 대한 도전’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이 운용하는 우주기반체계의 취약점을 악용하고 미국 지위에 도전하기 위한 다양한 수단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운용 중인 군사용 인공위성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중국러시아의 군사 활동 감시를 포함한 각종 정보 수집, 내비게이션, 탄도미사일 탑지 등 폭넓게 이용된다.

DIA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와 중국이 개발 중인 전자전(戰) 시스템, 레이저 무기를 포함한 지향성에너지무기(DEW), 운동성 대(對) 위성 미사일 등의 위성 공격용 무기가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은 이미 위성 센서에 대항하는 레이저 무기 시스템을 사용할 제한적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중국은 2020년까지 저궤도 우주기반 센서에 대응할 수 있는 지상기반 레이저 무기와 2020년대 중후반까지 비(非)광학위성의 구조물에도 위협을 가할 고출력 시스템을 각각 배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러시아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7월 항공우주군이 대위성 임무를 위한 레이저 무기를 배치한데 이어 현재 미국의 우주기반 미사일 방어 센서를 상대하는 대위성 레이저 무기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며 “이는 미국의 우주 기반 미사일 방어 전략을 무력화 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중국과 러시아는 궤도상의 위성을 공격하는 데 안내자 역할을 하는 정찰 탐지 위성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