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vip 증언… 직원이 직접 약 권유했나
버닝썬 vip 증언… 직원이 직접 약 권유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vip 증언 (출처: MBC)
버닝썬 vip 증언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클럽 버닝썬의 직원들이 손님한테 마약을 권했다는 해당 클럽의 VIP 고객 증언이 나왔다.

지난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는 여성 A씨의 증언을 보도했다.

해당 클럽의 VIP 고객이었다는 A씨는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하면서 권한 적이 있다. ‘훨씬 더 재밌게 놀 수 있다’고 그랬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인들은 거의 대부분 다 했다. 먹으면 애들이 좀 많이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클럽이 입주해 있는 호텔의 한 직원도 “술먹고 비틀거리는 거랑 나머지 다른 거로 비틀거리는 건 차이가 난다. 눈이 완전히 풀려있다. 양쪽에서 부축해서 거의 실려 나오다시피 하고. 남자하고 여자하고 오는 경우에는 남자애들이 양쪽에서 부축해서 나온다”고 증언했다.

한편 지난달 버닝썬에서 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김모씨의 주장이 공객된 이후 버닝썬을 둘러싸고 마약 의혹, 성폭행 의혹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