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대구시의회, 상생발전 위한 공동특별위원회 구성
경상북도·대구시의회, 상생발전 위한 공동특별위원회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한 뿌리 의정역량 강화·미래 발전에 노력”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가 11일 경북도의회에서 양 시·도 전체 의원 만남을 열고 경북·대구 상생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 의회는 전체의원 교류행사를 통해 한 뿌리 상생공동체의 미래 동반자로서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다지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양 의회는 ‘경상북도의회·대구광역시의회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하고 공동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후 정기적인 화합행사, 의정활동 공동 추진 등의 실질적인 상생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협약서에 따르면 우선 경북도와 대구시의회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 이에 지역 공통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인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또 정기적인 화합행사와 교류를 확대하고 우호협력 증진, 시·도민 간 공감대를 형성을 위해서도 노력키로 했다.

아울러 의원 연찬회와 연수회 등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의정역량 강화와 정책발굴, 우수사례 등을 의정활동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

양 시도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해 도모하고 협력하고 지역 간 특성을 살려 상생하는 방안과 국책사업에 대해서도 양 지역이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공동 특위 구성과 운영 등은 실무협의를 통해 협약서 내용을 구체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지금은 지방분권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와 지방소멸이라는 위기가 공존하고 있는 시기”라며 “경북과 대구가 함께 뭉쳐야 하는 것은 시대적 과제이며 협약식을 통해 한 뿌리 상생과 미래 발전 실현을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