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결말조작 논란… 경양식집 “당시 솔루션 거부 안했다, 조작 방송”
골목식당 결말조작 논란… 경양식집 “당시 솔루션 거부 안했다, 조작 방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결말조작 논란 (출처: ‘뚝경TV’)
골목식당 결말조작 논란 (출처: ‘뚝경TV’)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골목식당 결말조작 폭로가 논란이 되고 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했던 경양식집 사장 A씨는 10일 유튜브 ‘뚝경TV’에 골목식당 방송분 중 ‘함박스테이크 솔루션 거부’에 대한 해명 영상을 올렸다.

그는 “‘제작진이 악의적으로 편집하더라도 당신이 한 행동까지 안 했다고 하겠냐’는 댓글이 인터넷 기사에 많더라”며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게 조작해 방송하더라”고 말했다.

영상에서 A씨는 방송에 나간 모습이 모두 제작진의 편집에 의해 탄생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실과 다른 결말로 큰 비난과 인신공격을 받았다. 저는 현재까지도 코너스테이크 사장님께 배운 레시피를 사용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가 공개한 제작진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에 따르면 A씨가 “마지막에 함박(스테이크) 버리고 새로 만든 것만이라도 넣어주시지 너무하다”고 말하자 제작진은 “갑작스럽게 추가된 촬영이다 보니 살리기 어려웠던 것 같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사실과 다른 결말로 나는 크나큰 비난과 도 넘는 인신공격을 받았다. 나는 현재까지 필동 사장님께 배운 레시피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조작으로 일반인 출연자를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냐”며 “더 이상 조작으로 인한 사회적 살인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