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다음에 또 봬요’
‘할머니 다음에 또 봬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한 할머니가 손자와 딸의 귀성길을 배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한 할머니가 손자와 딸의 귀성길을 배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