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오늘부터 ‘와이파이’ 무료 제공
전국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오늘부터 ‘와이파이’ 무료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앞으로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전국의 모든 고속도로 졸음쉼터와 주차장휴게소 등 휴게공간에서 무료 와이파이(Wi-Fi) 서비스가 제공된다.

국토교통부와 도로공사는 2018년 말 이동통신 3사와 맺은 협약에 따라 고속도로 휴게공간 총 248곳에 공공 와이파이 설치를 완료, 25일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속도로 휴게소와 수도권 버스정류장, 환승주차장(EX-허브) 등에서는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었지만, 주차장휴게소 등 일부 휴게시설에서는 사용할 수 없었다.

주차장휴게소란 휴게소 예정부지에 편의점과 화장실 등 최소한의 편의시설을 설치해 휴게소 신설 시까지 임시로 운영하는 시설이다.

이날부터는 통신사에 상관없이 고속도로의 거의 모든 휴게공간에서 100Mbps의 빠른 속도로 누구나 무료로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국토부는 “지난해 고속도로 휴게공간 와이파이 사용에 따른 국민 통신비 절감 환산가치가 14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올해 서비스 확대로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