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시] 통일론 - 권영하
[통일시] 통일론 - 권영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론 - 권영하

과학시간에 아이들과 휴대용 전등 만들기를 했다

두 개의 건전지를 다른 극끼리 마주 붙였다

갈라졌던 나라도 그렇듯, 급하게 잘못 연결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아이들에게 설명해 주었다

잘 연결되지 않을까 모두 걱정이 되어

청테이프로 몇 번을 칭칭 동여매었다

이어 양 끝에 색깔이 다른 전선을 각각 붙였다

붉고 푸른색 옷을 입고 있었을 뿐

전선의 속은 모두 노란색 구리였다

아이들은 두 전선 속이 다른 줄로 알고 있지만

스위치를 만들고 전선을 각각 소켓다리에 연결했다

좀 더 밝으라고 전구 주위에 은박지를 바르고

마무리로 소켓에 전구를 끼우고 스위치를 켰다

서로 다른 양극과 음극이 모여 싱싱한 빛이 만들어졌다

수업이 끝날 때 아이들에게 이야기해 주었다

전등은 정전이 되었거나 밤길을 다닐 때도 필요하지만

너희들의 앞길을 밝혀 줄 것이라고

 

권영하 ⓒ천지일보 2019.1.21
권영하 ⓒ천지일보 2019.1.21

▷ 경북 영주 출생

▷ 2019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

▷ 2012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당선

▷ 2012년 한국교육신문 교단수기 당선

▷ 시집 ‘알몸으로 자기보기’ (1996, 고글)

▷ 시집 ‘알몸으로 자기보기 2’ (2002, 영운기획)

▷ 현재 점촌중학교 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