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 경안천, 수해예방력 강화한 '지역 쉼터' 재탄생
[경기] 용인 경안천, 수해예방력 강화한 '지역 쉼터' 재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경안천, (제공:경기도) ⓒ천지일보 2019.1.14
용인 경안천 공사 지점 도표, (제공:경기도) ⓒ천지일보 2019.1.14

용인 경안천 고향의 강 사업 준공

수해 예방능력 강화, 친수 이용도 

[천지일보 용인=이성애 기자] 경기도 용인 경안천이 수해예방 능력을 강화한 지역주민들의 쉼터로 재탄생했다.

경기도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추진해온 용인 ‘경안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을 착공 6년 만에 준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경안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은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에서 모현면 일산리 일원 6.4㎞ 하천 구간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2012년 12월 공사 착수 후 2018년 12월 준공을 마쳤다.

총 사업비로 492억원이 투입됐으며, 유량을 조절하는 가동보 1개소를 설치함은 물론, 경안천 주변 제방 및 호안 등을 정비함으로써 하천의 재해예방 기능을 한층 더 강화했다.

이번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2011년 7월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를 입었던 3300여동의 시설채소 비닐하우스 단지가 밀집한 포곡읍과 모현읍 지역을 포함, 경안천 수계에 대한 치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 발생 시 통행이 차단되곤 하던 초부교(L=116m)와 독점교(L=97m)의 재 가설 작업을 실시해 도민의 통행 편의 증진에도 힘썼다.

아울러 제방 관리용 도로와 총 970㎡ 규모의 수변공원 3개소 등 친수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이 하천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박윤학 경기도 하천과장은 “이번 사업의 목적은 이상 기후변화에 대비한 국토의 홍수대응능력 향상과 친환경적인 하천 환경 조성 및 친수 공간 제공”이라며 “도민의 하천 편익 제고를 위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내실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