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9세男, 칼부림 후 경찰관 앞에서 흡연에 혈흔 닦아
‘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9세男, 칼부림 후 경찰관 앞에서 흡연에 혈흔 닦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9세男, 칼부림 후 경찰관 앞에서 흡연에 혈흔 닦아 (출처: 유튜브)
‘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9세男, 칼부림 후 경찰관 앞에서 흡연에 혈흔 닦아 (출처: 유튜브)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서울 암사동에 위치한 암사역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발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3일 오후 7시께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A(19) 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올라온 암사역 흉기 난동 영상을 보면 A군이 B군(18)과 몸싸움을 벌이다가 갑작스럽게 흉기로 난동을 부리며 B군의 신체를 찌르기 시작했다. .

더욱 충격적인 것은 A군의 태도였다. 그는 칼부림 사건을 접수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앞에서도 담배를 입에 문채 폭력적인 모습을 취했다.

또 A군은 흉기를 쥐고 손에 묻은 혈흔을 입으로 닦아내는가 하면 근처에 있던 자전거를 들고 쓰러트리기도 했다.

그러다 A군은 경찰이 무기로 자신을 제압하려 들자 현장을 피했다.

한편 B군은 병원 치료를 끝낸 후 귀가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