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스텔스기 보유… 3월말 F-35A 2대 도착
한국도 스텔스기 보유… 3월말 F-35A 2대 도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35A 비행모습 (출처: 록히드마틴) 2019.1.13
F-35A 비행모습 (출처: 록히드마틴) 2019.1.13

F-35 6대 미국에서 인수… 4~5월경 실전배치

軍 “올해 10여대 배치… 2021년까지 40대 목표”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우리 공군이 지난해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 중 2대가 오는 3월 말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13일 군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 중 1호기가 지난해 3월 미국 록히드마틴 공장에서 출고된 이후 5대가 추가 출고됐다. 출고된 6대는 미국과 한국 정부의 수락검사 절차를 거쳐 지난해 말까지 순차적으로 미국 애리조나의 루크 공군기지에서 우리 공군에 인도됐다. 이 6대 중 2대가 오는 3월 말 한국에 도착하는 것이다.

군은 처음 도입되는 F-35A 2대를 전력화 과정을 거쳐 4~5월경 실전 배치할 계획이다. 3월 이후에도 꾸준히 도입해 올해 안에 10여대를 전략화 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오는 2021년까지 F-35A 40대를 전략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F-35A는 최대속력 마하 1.8를 기록하며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이 있어 적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파괴하는 ‘전략 표적 타격’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정부는 지난 2014년 3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 4000억원을 투입해 F-35A 40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2017년 말부터는 우리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미국에 파견돼 비행훈련을 받았다.

우리 공군이 인수한 F-35A 2대는 미국 본토에서 하와이 등을 거쳐 3월 말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북한은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지난해 3월 말 F-35A 1호기 출고식에 대해 “반민족적 범죄행위”라며 스텔스기 도입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이에 우리 정부는 F-35A 국내 도입을 ‘로우키(low key, 이목을 끌지 않고)’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