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출판사, 중학교 코딩 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 인정 교과서 최종 합격
금성출판사, 중학교 코딩 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 인정 교과서 최종 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등 코딩교과서 ‘두런두런컴퓨팅’. (제공: 금성출판사)
중등 코딩교과서 ‘두런두런컴퓨팅’. (제공: 금성출판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금성출판사(회장 김낙준)가 2015개정교육과정에 따른 효과적인 소프트웨어 교육을 위한 중학교 코딩 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을 발간했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교육 현장에 2015개정교육과정이 적용되면서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초·중·고 정규 수업시간에 소프트웨어 교육이 도입되고 있다. 현재 중1 학생들은 필수로 ‘정보’ 교과 시간에 코딩, 프로그래밍 교육을 받는다. 하지만 과목의 중요성에 비해 수업시수가 적고 교육 프로그램이 충분하지 않아 학교현장의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금성출판사가 중학교 정보 수업시간 및 창의적 체험활동시간에 활용해 효율적인 소프트웨어 교육이 가능하도록 코딩 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을 개발했다.

서울시교육청의 정식 인정을 획득한 코딩 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은 생소한 프로그래밍과 코딩 내용을 학생들이 보다 쉽게 이해하고, 응용할 수 있도록 구성한 교과서다.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달라지는 환경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학생들이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창의적으로 생산하고 논리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구성했다.

교과서는 학생들이 컴퓨팅 사고력을 학습해 사회의 문제를 발견하고 분석한 뒤, 프로그래밍 활동을 통해 직접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두런두런 컴퓨팅’은 ▲실생활 문제 해결 영역 ▲융합적 사고 영역 ▲피지컬 컴퓨팅 영역으로 구성됐다. 학생들의 흥미를 돋우는 만화, 이미지, 도표 등을 삽입해 누구나 쉽게 프로그래밍의 개념과 과정을 이해할 수 있다.

교과서 학습을 통해 문제이해력은 물론 핵심 요소를 추출해 알고리즘으로 형성하는 방법, 다양한 프로그래밍을 설계하고 개발하는 능력 등을 키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나아가 주제와 연관된 심화 활동도 가능하다.

금성출판사의 교수·학습자료 지원 서비스 ‘티칭허브’는 교사들을 위해 코딩 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의 효과적인 활용을 위한 교수 지도법, 활용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선생님들은 티칭허브에서 교수 학습자료, 학생 참여 수업 자료, 자유학년제 및 창의적 체험활동을 위한 수업 자료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다.

금성출판사는 50여년 동안 ‘책을 통해 꿈을 이룬다’는 김낙준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시대 흐름에 맞는 교과서, 참고서, 교육 도서 등을 선보인 종합교육기업이다. 금성출판사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한 학생들을 위해 코딩교과서 ‘두런두런 컴퓨팅’ 등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두런두런 컴퓨팅’은 신학기 전 교육행정정보 시스템인 나이스(NEIS)에 등재돼 학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차후 금성도서몰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