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소망 담은 신년 민속음악회, 도서관서 만나요
새해 소망 담은 신년 민속음악회, 도서관서 만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이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해 18일부터 2월 25일까지 약 한 달 간 3회에 걸쳐 ‘해설이 있는 민속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는 ‘민속음악연구의 개척자, 이보형 기증자료展’전시의 부대행사이며, 두 번의 음악회와 한 번의 국악 강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첫 번째 행사는 판소리 감상회로 18일 오후 3시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열린다. 젊은 소리꾼 박인혜가 `판소리 읽어주는 여자: 2019년 우리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판소리의 주요 대목을 소개하는 자리이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판소리 1위 춘향가 중 ‘사랑가’에 담긴 숨은 이야기와 새해 우리의 삶에 꽉 들어찬 희망의 박 한 통이 열리길 바라며 부르는 흥보가의 백미 ‘박타령’ 등을 들을 수 있다.

심청가 중 ‘심청 밥 빌러 가는 대목’에서는 어린 소리꾼의 특별출연으로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두 번째 행사는 25일(금) 오후 3시 디지털도서관 지하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국악 강연이다. 국악방송 송혜진 사장을 초청해 '한국음악 첫걸음'이라는 주제로 일반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국악의 세계를 안내한다.

세 번째 행사는 2월 15일 오후 3시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열리는 국악 연주회이다. `2019년 희망 기원`을 주제로 청년 국악인들이 펼치는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인다. 참석 희망자는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