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인권 보고관 방한… “北, 인권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유엔 북한인권 보고관 방한… “北, 인권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일부 접견실 앞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면담을 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9.01.07.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일부 접견실 앞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면담을 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9.01.07.

11일까지 외교부·통일부·탈북민 등 만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인 오헤아 킨타나 보고관이 방한해 7일 이태호 외교부 2차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차례로 예방하고 북한 인권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부에 따르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이 차관을 만났고 이 자리에서 이 차관은 “지난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진전 과정에서 이산가족 상봉과 미군전사자 유해 송환 등 인도적 분야의 진전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정착을 통해 북한 주민들의 실질적 인권 증진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관련 최근의 진전을 환영한다”며 “이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이 인권 분야에서도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유엔 인권증진 방안과 국제사회와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날 오후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도 면담했다.

그는 면담 전 “인권의 관점에서 매우 중요한 평화 프로세스·화해 프로세스에 대해서 북한 인권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계획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에 대한 질문에 “답변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2016년 한구에 입국한 류경식당 북한인 종업원 문제에 대해서는 “이에 대해서는 정보를 수집 중이고 11일 기자회견 자리에서 언급하겠다”고 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지난 2016년 8월 유엔에서 관련 임무를 시작한 이후 이번이 다섯 번째 방한이다. 이번 방한은 오는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 예정인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그는 이날부터 11일까지 방한 기간 중 외교부와 통일부 등 관계부처 면담을 비롯해 탈북민과 시민사회 면담 등을 진행하고 11일 오후 3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