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단체 “강제징용노동자상 반드시 소녀상 옆에 세우자”
[부산] 시민단체 “강제징용노동자상 반드시 소녀상 옆에 세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 100여명이 26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 나선 가운데 참가자들이 노동자상 모형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부산경찰청) ⓒ천지일보 2018.12.26
부산지역 시민단체 100여명이 26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 나선 가운데 참가자들이 노동자상 모형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부산경찰청) ⓒ천지일보 2018.12.26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26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공동행동에 나섰다.

이날 공동행동에 모인 부산여성행동과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적폐청산사회대개혁부산운동본부 등 100여명은 2015년 12월 28일 이뤄진 한일위안부 합의 무효와 올해 5월 일본총영사관 앞 설치가 무산된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보장을 촉구했다.

이날 이들은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 일본 정부 사과를 받아 내겠다는 취지의 공동행동으로 정부가 얼마만큼의 적극적인 노력을 펼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올해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강제동원 소송에 대한 대법원판결은 작은 시작일뿐”이라며 “위안부 합의가 폐기되고 강제징용노동자들이 법적인 배상을 받는 날까지 행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내년 3.1절, 노동절, 광복절 중 올해 설치가 무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반드시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우자”라고 결의를 다짐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모형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으로 옮겨 ‘지금 당장 여기’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관을 비롯해 6개 중대를 배치됐고 이동하는 과정에서 5분가량 대치가 벌어지기도 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한편 시민단체가 모금을 통해 만든 노동자상을 지난 5월 일본총영사관 앞 설치과정에서 파손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수리를 위해 경기도에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