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의상논란… 블랙 시스루 란제리까지 “너무 선정적”
화사 의상논란… 블랙 시스루 란제리까지 “너무 선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2018 SBS 가요대전 캡처)
(출처: 2018 SBS 가요대전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마마무 화사가 또 무대 의상 논란에 휩싸였다.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SBS ‘2018 가요대전’에서는 그룹 마마무가 ‘별이 빛나는 밤’과 ‘Wind Flower’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마마무는 과감한 시스루 의상을 입은 가운데 특히 화사는 블랙 란제리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화사는 지난 12일 ‘2018 MAMA’ 무대에서도 레드 에나멜 보디슈트를 입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연이어 선정적인 의상으로 무대에 오르자 일부 네티즌들은 “너무 과한 것 아닌가” 등 선정성을 지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