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빚투’ 묻는 네티즌에 “사실이 아닙니다” 해명했지만…
김영희, ‘빚투’ 묻는 네티즌에 “사실이 아닙니다” 해명했지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희 (출처: 김영희 인스타그램)
김영희 (출처: 김영희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가 ‘빚투’ 의혹에 휩싸였다.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996년 어머니가 고향 친구인 개그우먼 김 모양의 어머니 권 아주머니와 남편에게 6600만원을 빌려줬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 또한 받았다. 하지만 다년간 연락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소재를 찾을 수 없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최근 연예인 빚투 관련 말들이 나오자 권 씨가 저희 어머니께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 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딸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거니 앞으로 하지마라고하셨다 한다”며 “엄마의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 그냥 입막음 용으로 주는 건지, 차 기름 한번 넣을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분노했다.

김영희는 “빚투 뭔가요?”라고 묻는 네티즌의 댓글에 “진짜 사실이 아닙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영희 어머니 권씨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얼마 전에 친구가 힘들다는 소문을 들었고, 10월 3일에 친구에게 젼화해 일부를 갚았다”면서 “잘 이야기 되고 있는 상황에 갑자기 이런 게 터져서 당황스럽다. 힘들지만 ‘원금은 갚겠다’고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권씨 인터뷰가 나간 뒤 A씨는 “10만원이 입금된 날은 12월 3일 입니다. 10월이 아닙니다”라고 반박해 향후 파장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