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 연속 골’ 손흥민… 토트넘-레스터전서 1골 1도움
‘2경기 연속 골’ 손흥민… 토트넘-레스터전서 1골 1도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조니 에반스와 경합하는 손흥민. (출처: 뉴시스)
9일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조니 에반스와 경합하는 손흥민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손흥민(26, 토트넘)이 2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면서 토트넘의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득점을 올렸다.

이는 이번 시즌 5호골(카라바오컵 2골)이자 리그 3호골로, 사흘 전 사우샘프턴과의 15라운드에서 유럽 빅리그 통산 100호 골을 넣은 데 이어 골감각을 계속 이어갔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델리 알리의 골까지 어시스트하며 팀의 2-0 완승에 앞장섰다.

2연승을 한 토트넘은 리그 3위를 유지했으며, 첼시와 아스널에 승점 2점차 앞서 있다. 레스터시티는 9위에 머물렀다.

0-0으로 다소 답답한 흐름을 보이던 전반전 인저리타임 1분에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세르주 오리에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왼발 중거리 슛으로 왼쪽 골문 상단에 꽂아 넣었다. 러시아월드컵에서 골을 기록했던 멕시코전과 흡사한 득점 장면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에도 무사 시소코가 넘긴 공을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몰고 들어간 뒤 반대편 알리 쪽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알리가 다이빙 헤딩으로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후반 29분 해리 케인과 교체됐고, 원정응원을 나온 홈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사흘 전 사우샘프턴전에서 풀타임으로 뛴 손흥민에게 오는 12일 챔피언스리그를 위해 휴식을 주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경기는 토트넘의 2-0 완승으로 종료됐다. 토트넘은 오는 12일 바르셀로나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경기를 치른다. 스페인 원정길에 나서는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에 승리할 경우 16강에 진출하지만 비기거나 질 경우에는 인터밀란과 PSV 아인트호벤과의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인터밀란이 아인트호벤에 질 경우 상대전적 원정 다득점(토트넘 원정 1-2패, 홈 1-0 승)서 앞서는 토트넘이 경기결과 상관없이 무조건 16강행에 오른다. 인터밀란이 승리를 거두고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에 만약 비기거나 진다면 16강이 좌절된다. 

이미 조1위로 16강행을 확정지은 바르셀로나가 리오넬 메시나 루이스 수아레스 등의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 아낄 가능성이 높아 토트넘으로선 지난 홈경기에서 2-4로 패했던 경기를 설욕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아울러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그 골 감각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손흥민은 아직 올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득점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