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반포 써밋’에 국내 첫 증강현실 정원 도입
대우건설 ‘반포 써밋’에 국내 첫 증강현실 정원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포 써밋 AR 가든’ 앱을 이용해 반포 써밋 단지 내 벤치에 적용된 증강현실 애니메이션을 체험하는 모습. (제공: 대우건설)
‘반포 써밋 AR 가든’ 앱을 이용해 반포 써밋 단지 내 벤치에 적용된 증강현실 애니메이션을 체험하는 모습. (제공: 대우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우건설은 이달 국내 최초로 반포 써밋 단지 내 정원에 증강현실(AR : Augmented Reality, 이하 AR)을 적용한 ‘AR 가든’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폰에 ‘AR 가든’ 앱을 설치한 입주민들은 단지 내 정원에 있는 초목이나 벤치 등 사물에 겹쳐서 나타나는 증강현실 애니메이션을 체험할 수 있다.

AR 조경 안내 서비스를 이용하면 식물이 꽃을 피우거나 열매를 맺은 모습을 증강현실로 볼 수 있고 조형물을 만든 작가의 인터뷰 영상을 볼 수 있다. 단지 놀이터에서도 AR 체험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놀이터 곳곳을 비추면 동물, 로봇, 공룡 등 캐릭터가 나타난다. 함께 사진을 찍는 것도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AR가든을 푸르지오 단지에 단지별 특성과 상황에 맞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이용권 대우건설 IT실장은 “푸르지오 입주민들이 시대와 트렌드에 맞춘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AR 가든과 같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