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서울·수원·대전서 소외이웃 위한 따뜻한 겨울나기 선행
OK저축은행, 서울·수원·대전서 소외이웃 위한 따뜻한 겨울나기 선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K저축은행 임직원들이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개미마을에서 진행한 ‘2018 OK저축은행 서울지역 연말 사회공헌 대축제’ 행사 시작에 앞서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OK저축은행) ⓒ천지일보 2018.11.18
OK저축은행 임직원들이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개미마을에서 진행한 ‘2018 OK저축은행 서울지역 연말 사회공헌 대축제’ 행사 시작에 앞서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OK저축은행) ⓒ천지일보 2018.11.18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OK저축은행(대표이사 정길호)이 17일 서울, 수원, 대전 등 전국 3개 지역에서 ‘2018 OK저축은행 연말 사회공헌 대축제’를 개최했다.

OK저축은행 및 OK캐피탈 임직원 200여명이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개미마을을 찾았다. 이번 행사는 개미마을에 거주하는 난방취약가정을 위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현장에 모인 임직원은 후원금 2천만원 상당의 연탄 3만장을 연탄 배달이 어려운 저소득층 및 독거노인 20가정을 직접 찾아 전달했다.

OK저축은행은 매년 전국의 저소득층 가구를 찾아다니며 동절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에너지 빈곤층을 위해 연탄 배달 봉사를 진행해왔다. 올해 서울 지역에서 연탄봉사가 진행된 개미마을은 6.25전쟁 이후 갈 곳이 마땅치 않은 가난한 사람들이 인왕산 중턱에 모여 천막을 치거나 판자를 엮어 살기 시작하면서 처음 만들어진 곳으로,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알려졌다.

OK저축은행은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 단위로도 꾸준히 선행을 펼쳐오고 있다. 같은 날 대전, 수원에서도 OK저축은행을 비롯한 아프로파이낸셜(러시앤캐시), OK신용정보 등 관계사 임직원 600여명이 자원 봉사 활동을 펼쳤으며, 총 6천만원 상당의 후원 물품을 1천여명에게 기부했다.

대전 지역에서는 복지 취약 계층에게 연탄 2만장 외 겨울 이불, 방한 생필품을 전달했고, 수원에서는 지역아동센터의 어린이들에게 학용품 및 문구류, 기타 생필품으로 구성된 사랑의 키트를 손수 포장해 전달했다.

수혜를 받은 개미마을 주민들을 대표해 서대문구 홍제3동 동장은 “몸과 마음이 추워지는 겨울에 앞서 발 벗고 봉사에 나선 OK저축은행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 덕분에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이 올 겨울 난방 걱정 없이 추위를 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OK저축은행 정길호 대표이사는 “예년보다 혹독한 강추위가 찾아올 거라는 소식에 걱정이 많았을 개미마을 주민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희망을 전하고자 노력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