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크랩 개발자 “김경수 앞에서 시연”… 김 지사 “옥중 말 맞추기” 반박
킹크랩 개발자 “김경수 앞에서 시연”… 김 지사 “옥중 말 맞추기”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9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두 번째 재판이 약 12시간 만에 끝난 가운데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개발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은 김 지사 앞에서 시연한 게 맞다고 주장했고, 김 지사 측은 시연을 본 적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맞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김 지사의 속행 공판은 오전 10시부터 약 12시간 진행됐다.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 여론 조작’ 공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은 킹크랩의 개발자인 ‘둘리’ 우모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우씨는 드루킹 김씨와 김 지사만 있는 강의실에서 시연을 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이는 특검 기소내용과 일치하는 진술이다.

우씨는 휴대전화로 킹크랩 작동 장면을 김 지사에게 보였는데, 드루킹이 킹크랩 개발에 대해 허락을 구하자, 김 지사를 고개를 끄덕이는 걸 봤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씨는 당시 댓글을 클릭한 시범 기사가 최순실씨와 고영태씨 관련 기사였다고 했다.

이에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일당이 옥중에서 말을 맞춰 김 지사에게 불리한 진술을 한다고 반박하며 시연을 본 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김 지사는 재판을 마치고 법정에서 나와 “지난번 1차 재판에서도 사건의 실체에 많이 접근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남은 재판에서도 사건의 진실이 하나하나 밝혀져 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김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루킹 일당에 대해 보고를 했다는 드루킹 측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