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화합! 평화! 그리고 순천!’… 세계 청소년 정구선수 순천에 모인다
‘꿈! 화합! 평화! 그리고 순천!’… 세계 청소년 정구선수 순천에 모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순천세계주니어정구선수권대회가 오는 18일부터 25일까지 순천 팔마 실내정구장 및 실외정구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팔마경기장 항공사진. (제공: 순천시) ⓒ천지일보 2018.11.15
제3회 순천세계주니어정구선수권대회가 오는 18일부터 25일까지 순천 팔마 실내정구장 및 실외정구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팔마경기장 항공사진. (제공: 순천시) ⓒ천지일보 2018.11.15

일본, 중국 등 아시아·유럽·미주·아프리카
30개국 청소년 선수단과 관계자 650여명

[천지일보 순천=김미정 기자] 제3회 순천세계주니어정구선수권대회가 오는 18일부터 25일까지 순천 팔마 실내정구장 및 실외정구장에서 열린다. 일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 30개국의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 65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21세 이하 세계 엘리트 선수들이 모여 소통하고 화합하는 대회가 될 전망이다. 

‘꿈! 화합! 평화! 그리고 순천!’을 주제로 열정적인 세계 정구 유망주들이 열띤 경기를 선보일 예정이며 특히 북한선수단을 초청해 참가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순천시는 지난 8월 조직위 창립과 발대식을 하고 경기장과 시설물 정비 등 국제대회를 치르기 위한 사전작업을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시는 ‘정구 종주 도시’로 위상을 세계에 알리고 정구 종목의 저변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탄력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 중 22일~23일 양일간에는 스포츠전문채널인 SPOTV를 통해 중계될 예정이다. 대회가 끝나는 24일에는 세계 청소년들에게 순천의 관광명소인 선암사, 낙안읍성, 순천만국가정원 등 문화탐방을 시행한다. 

순천시 관계자는 “세계 청소년들이 정구대회를 즐기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선수단의 숙소, 안전, 수송, 음식 등 모든 면에서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일정은 1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일부터 순천 팔마 실내정구장 및 실외정구장에서 개인 단식(남녀), 개인 복식(남녀), 단체전(남녀연령 통합) 등 예선전을 시작으로 경기가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세계주니어정구선수권대회는 4년마다 열리는 대회로 제1회인 2010년에는 일본에서 제2회 2014년에는 인도에서 각각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