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중기부, 2022년까지 中企 근로자 위한 주택 4만호 공급
국토부·중기부, 2022년까지 中企 근로자 위한 주택 4만호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주택공급, 도시재생, 창업지원’ 정책을 연계하는 부처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주택공급, 도시재생, 창업지원’ 정책을 연계하는 부처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중소벤처기업부)

일자리 연계형 주택지원 업무협약 체결

‘도시재생·스타트업 육성’에도 상호 협력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2022년까지 중소기업 근로자의 주거비 부담을 낮추기 위한 일자리 연계형 공공주택 4만호를 공급한다.

국토교통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일자리 연계형 주택지원과 도시재생, 국토교통 분야 스타트업 육성에 대한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협약을 통해 소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근로자 주택, 청년 창업인 지원주택, 산업단지 근로자를 위한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등 2022년까지 일자리 연계형 공공주택 4만가구를 공급한다. 이 중 3만가구는 2022년까지 입주를 마치고, 1만가구는 사업승인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공급 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에 규정된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근로자다.

중기부는 중소기업이 보유한 토지 중 적정한 토지를 조사해 정보를 제공하고 토지를 제공하는 중소기업에 대해 금융·R&D·마케팅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다. 임대 조건은 시세 70~80% 수준으로, 전용면적 36㎡ 이하의 청년·신혼 부부형 외에도, 전용면적 59㎡ 이하의 가족형 규모도 포함된다.

소호형 주거클러스터사업 추진시 초기기획 단계부터 양 부처가 협력해 메이커스페이스, 창업자 교육 및 마케팅 등을 집중지원한다. 또 스타트업 파크 조성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도 포함한다.

이밖에 국토부는 전통시장 등 중기부가 상권활성화를 추진하는 지역에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중기부는 국토부가 선정한 도시재생지역에 창업-소상공인 지원사업을 도입해 정책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또 해당 지역에서 활동하는 벤처기업, 청년 창업가를 위한 모태펀드를 신설하고, 스마트시티‧스마트건설‧공간정보‧자율차 관련 분야 혁신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위해 금융‧판로 개척도 지원키로 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중소기업 일자리가 대기업 못지않은 양질의 일자리가 될 수 있도록 국토부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 근로자 누구나 집 걱정 없이 근무할 수 있도록 일·가정 양립을 위해 다양한 복지지원 정책도 세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