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공직자 음주운전 근절 특별교육 펼쳐
부안군, 공직자 음주운전 근절 특별교육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안=김도은 기자] 부안군(군수 권익현)이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특별교육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최근 잇따른 음주운전 사망사고 등과 관련해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살인행위로 규정하고 처벌을 강화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와 더불어 직원들의 인식을 개선해 음주운전 제로화를 도모하고자 마련했다.

부안군은 지난 10월 음주운전자의 직위해제 및 승진임용 제한 등 양형기준을 상향 조정하고 성과상여금 지급 제한 및 복지포인트 미지급 등 복리후생 축소하는 음주운전 공직자 처벌강화 추진계획을 수립·통보한 바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본인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과 재산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이번 교육과 징계수위 강화를 계기로 음주운전이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