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일상 홀로서기 지원… 첫 5개년 종합계획 발표
서울시, 장애인 일상 홀로서기 지원… 첫 5개년 종합계획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장애인들이 일상에서 홀로서기 할 수 있는 지원 대책 등을 담은 ‘장애인자립생활지원 5개년(2018~2022년)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제공: 서울시)
서울시가 장애인들이 일상에서 홀로서기 할 수 있는 지원 정책 등을 담은 ‘장애인자립생활지원 5개년(2018~2022년)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제공: 서울시)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신설… 따릉이 세척 등 총 800개 일자리 창출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가 중증·발달 장애인 대상 공공일자리를 신설하는 등 장애인의 홀로서기를 지원하는 ‘장애인자립생활지원 5개년(2018~2022년)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시행해온 장애인 자립지원 정책을 일상생활과 주거, 경제적 자립, 문화·체육·여가, 지역사회 내 자립생활 등 5대 분야에서 10개 정책과제와 26개 단위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계획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우선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최중증장애인, 출산·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 장애인, 시설에서 나온 탈시설 장애인, 만65세 이상 고령 장애인 등 제도적 사각지대에 놓인 장애인들에 대한 생활·건강 분야 지원을 강화한다.

오는 2022년까지 최중증 독거장애인 24시간 활동지원서비스 대상자를 현재 100명에서 300명으로 3배 확대하고, 성인 최중증장애인의 낮 활동 지원사업 규모를 현재 10개소 40명에서 20개소 80명으로 늘린다.

또한 탈시설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는 퇴소 후 1년에서 2년으로 확대하고, 2019년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만65세 이상 고령 장애인 돌봄서비스 지원인력은 170명을 시작으로 2022년 300명까지 늘린다.

신생아 양육서비스는 월 120시간에서 180시간으로 늘리고, 장애인 운동 컨설팅 전담요원을 자치구별 1명, 장애인 체육전담 지도자를 자치구 보건소에 2명씩 각각 배치한다.

이와 함께 입소시설의 대안으로 중증장애인 공동생활가정, 의료주택 등 장애특성과 개개인의 욕구를 고려한 주거 모델을 개발한다. 2~6인 공동거주 주택, 의료주택 등 장애인 맞춤형 주거 모델을 개발해 매년 60호를 공급하고, 저소득 중증장애인을 위한 임대주택은 현재 1300호에서 2022년까지 6500호로 5배 늘린다.

현재 시각장애인 등 일부만 이용 가능한 ‘장애인 바우처 택시’를 내년부터 모든 장애유형으로 확대하고,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을 위해 ‘의사소통권리증진센터’를 내년 새로 설치한다.

경제적 안정을 위해 중증·발달장애인 대상 공공일자리를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총 800개 창출한다. 반납도서 정리, 도서관 청소 등 공공도서관 사서 보조 300명, 공공자전거 ‘따릉이’ 세척업무 300명을 우선 선발한다. 현장중심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신설해 2022년까지 500명 규모로 구직 인력풀을 구축하고 맞춤형 일자리도 매칭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하는 통합체육 프로그램, 장애인 전용 교육·연수 기관 등을 만들고, 성인기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센터’를 2022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설치한다. 또한 지역사회 내 거점인 ‘자립생활센터’ 45개소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확대하고 인력도 5년간 191명 확충한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서울시가 장애인 자립생활 지원을 지속 추진해왔음에도 사각지대는 잔존하고 장애인 당사자들의 일상생활과 사회활동 욕구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지역사회 내에서 일상‧주거‧경제‧문화생활을 자유롭게 누리는 온전한 홀로서기를 희망하는 자립욕구에 지속적으로 귀 기울여 종합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