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최연소 ‘화관문화훈장’… “국가대표 마음으로 한국문화 알릴 것”
방탄소년단 최연소 ‘화관문화훈장’… “국가대표 마음으로 한국문화 알릴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화관문화훈장을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화관문화훈장을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류와 우리말 확산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로부터 문화훈장을 받았다.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치고 24일 귀국한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화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이는 역대 최연소 수상이다.

리더 RM(김남준)을 비롯해 진(김석진) 슈가(민윤기) 제이홉(정호석) 지민(박지민) 뷔(김태형) 정국(전정국) 등 일곱 멤버가 무대에 올라 차례로 훈장을 받았다. 그때마다 행사 관계자와 팬들로 가득 찬 2500석의 시상식장이 우레와 같은 환호성으로 뒤덮혔다.

RM은 수상 소감으로 “모든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께 이 영광 돌리고 싶다”고 밝혔다.

진은 “해외 많은 분이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 불러주고 한글 공부도 많이 한다고 해서 굉장히 뿌듯하다. 우리 문화를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슈가도 “국가대표의 마음으로 한국 문화를 널리 널리 알리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정국은 “솔직히 이 상은 저희한테는 많이 과분한 상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더욱 노력하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면서 “앞으로도 세계 곳곳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초부터 50여일 동안 미국 캐나다 영국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등 6개국 11개 도시에서 22회 공연을 열어 총 32만명의 관객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 신드롬은 전 세계 젊은이들이 한국 문화 전반에 깊은 관심을 일으키고 한국어와 한글을 배우게 만들었다.

대중문화 발전에 기여한 문화예술인에게 수여하는 정부포상인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올해 원로 배우 이순재와 방탄소년단 등 총 36명(팀)에게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