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8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 인 서울’ 개최
기아차, ‘2018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 인 서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EAT360에 전시된 기아자동차 THE K9과 워킹 중인 모델의 모습.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8.10.21
BEAT360에 전시된 기아자동차 THE K9과 워킹 중인 모델의 모습.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8.10.21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기아자동차가 오는 26일까지 서울 압구정동 BEAT360(비트360)에서 한국패션문화협회와 함께 ‘2018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 인 서울’ 행사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2010년 처음 시작돼 2년마다 열리는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는 패션을 단순한 의상이 아닌 조각이나 설치미술과 같은 공간적 개념으로 해석, 보다 실험성이 강하게 녹아 든 작품을 선봬는 자리다.

올해에는 ‘패션과 기아차의 만남’을 주제로 기아차의 대표 차종들이 가진 디자인 요소들이 다채로운 패션 작품들로 탄생했다. ▲스토닉 ▲K3 ▲니로EV ▲스팅어 ▲더 K9 등 기아차를 대표하는 5개 차종에 각각 황색 청색 백색 적색 흑색 등 한국을 대표하는 다섯 가지 색상이 부여됐다.

전 세계 25개국 120여명의 작가들은 이를 바탕으로 차종과 색상을 재해석하며 독창적이고 매력적인 120여점의 작품들을 완성시켰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의 대표 5개 차종과 패션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작품들을 통해 많은 분들이 기아차의 혁신적이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