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측, 상처 사진+김창환 녹취록 공개…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더 이스트라이트 측, 상처 사진+김창환 녹취록 공개…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JTBC ‘뉴스룸’)
(출처: JTBC ‘뉴스룸’)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에 대한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힌 기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의 상처 사진과 함께 김창환 대표와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남은 보라색 피멍 자국과 머리에 남은 핏자국 등이 담겨 있었다.

이석철은 "큰 잘못을 했거나 그런 게 아니라 연주를 틀리거나 따라오지 못할 때 제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아서 숨 못 쉬게 하고 줄을 잡아 당겼다"고 말했다.

이어 "폭행 사실을 폭로하려하자 김창환 대표가 자신을 사무실로 불러 폭언과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음성 파일에서 김창환 회장은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한다.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와 바라. 너희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돼.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지금의 10배는 괴로워”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김 회장이 석철 군과 이야기하는 도중 감정이 격해진 순간이 있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은 기자회견을 열고 "데뷔 전부터 문영일 PD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해왔으며, 김창환 대표는 이 사실을 알고도 방조했다"고 폭로했다.

김창환 대표는 이에 대해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으며 직접 폭언, 폭행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