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택시업계 종사자들, 광화문 광장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천지일보 영상뉴스] 택시업계 종사자들, 광화문 광장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서효심 기자]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인 6만여 명의 택시기사들.

카카오가 선보일 ‘카풀’ 서비스를 반대하기 위해 전국에서 모인 개인택시연합회원들입니다.

‘카풀’은 출퇴근길 목적지가 비슷한 운전자와 승객이 함께 이동할 수 있도록 이어주면서 택시비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운송 서비스입니다.

택시업계는 이러한 카풀 시스템이 택시 운전자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카풀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건데요.

전국 지역의 택시 기사들이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고 ‘카풀’ 서비스를 강행하고 있는 카카오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이성운 | 전국개인택시연합회 전무이사)
“카풀이라는 것은 출퇴근 시간이 명확하지 않은 이런 약점을 이용해서 승객과 자가용을 연결하는 그런 서비스를 시행하려는 사업으로 명백히 불법이기 때문에 저희들은 이것을 저지하고자 총력을 다 하고 있는 것입니다.”

택시업계는 카풀로 인해 택시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줄게 되면 택시 운전자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한영환 | 인천 개인택시 기사)
“택시업계 존폐에 이르게 되어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오게 됐는데 카카오가 자기네들 이익만 창출하기 위해서 여러 사람들 생계를 위협하는 것은 아주 잘못됐다고 생각하고 이런 걸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활성화시킬게 아니라 막아줬으면 하는 심정에서 여기 나와 있어요.”

(인터뷰: 김길성 | 안산 개인택시 기사)
“카풀에 대해서는 정말 나쁘다고 생각합니다. 그 사람들이 출퇴근만 하겠습니까? 카풀이 부르면 야간에도 나가서 영업을 할 거 뻔한 거 아닙니까. 택시기사 종사자들은 무조건 철회가 돼야 된다고 보고 있으니까 이건 철회가 돼야 됩니다.”


이에 카카오 측은 ‘택시를 이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서비스 대상이기 때문에 택시업계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는데요.

이처럼 카풀 서비스 찬반 의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양측 갈등을 바라보는 승객들의 반응도 엇갈립니다.

(인터뷰: 정여슬 | 경기 시흥시)
“(카풀은) 안전성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대기업의 횡포라고 생각해서 택시 기사분들이 많이 일자리를 잃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인터뷰: 최정욱 | 부산 북구)
“안전만 보장이 된다면 사용하기 좋은데, 아직까지는 안전의 보장성이 없다 보니까 법 개정을 먼저 해서 보호를 받으면서 시행했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뷰: 김선희 | 부산 사상구)
“아무래도 안전이 제대로 보장된 게 아니기 때문에 그래도 자주 이용은 안 할 거 같아요.”

카카오 측은 카풀 서비스를 추진하면서 택시업계와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힌바 있지만 양측의 입장차를 줄이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오늘(18일) 택시 파업은 24시간으로 진행되며 다음 날 새벽 4시까지 이어갈 계획입니다.

(취재:서효심 기자, 편집/촬영:오동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