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영어영문학과 이일재 교수, 한국 번역가상 수상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이일재 교수, 한국 번역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일재 교수(왼쪽)가 5일 사단법인 한국번역가협회 창립 제47주년 및 세계번의 날 기념식에서 상을 받고 있다. (출처: 광운대학교)
이일재 교수(왼쪽)가 5일 사단법인 한국번역가협회 창립 제47주년 및 세계번의 날 기념식에서 상을 받고 있다. (제공: 광운대학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이일재 광운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가 번역대상을 수상했다.

광운대는 지난 5일 사단법인 한국번역가협회 ‘창립 제47주년 및 세계번역의 날 기념식’에서 이 교수가 제5회 한국번역대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교수는 미시건주립대학 언어학 박사로 인공지능(AI)와 딥러닝 기반 기계번역 프로그램을 이용한 번역산업의 발전 및 다국어 번역능력 향상을 위한 번역 교육과 학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하게 됐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번역 기술의 발전에 대해 이 교수는 “인간이 최적의 번역가”라며 “제한된시간 안에 일관성과 정확성을 유지하며 대량으로 다국어 번역을 할 경우처럼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번역 업무에 대해 기술적인 도움 없이는 절대 해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번역 교육에 대해 그는 “학문의 융복합과 IT기술이 접목하면서 언어 산업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현실 속에서 언어교육 정책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미래형 인재의 육성에 초점을 맞춰야한다. 나부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