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태풍 ‘콩레이’대비 비상태세 돌입
한국농어촌공사, 태풍 ‘콩레이’대비 비상태세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4일 태풍 '콩레이' 예상경로 (출처: 기상청 4일 오전 10시 발표) ⓒ천지일보 2018.10.4
10월 4일 태풍 '콩레이' 예상경로 (출처: 기상청 4일 오전 10시 발표) ⓒ천지일보 2018.10.4

4일 재난안전종합상황실 ‘비상근무 체제 전환’… ‘6일이 고비’

[천지일보=이영지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4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43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 중인 가운데 한국농어촌공사가 재난안전종합상황실을 통해 태풍의 경로를 예의주시하며 대응태세에 돌입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4일 오전 9시 태풍 북상 대비 재난안전종합상황실을 비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위기경보(주의단계) 발령에 따라 각 지역본부, 지사, 사업단 비상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25호 태풍 콩레이(KONG-REY: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산의 이름)는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15㎞/h), 강풍반경 430㎞의 중형 태풍으로 기상청은 주말인 6일 오전 9시경 서귀포 남쪽 40㎞ 부근 해상을 지나 부산을 통과 후, 밤 9시경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따라 한국농어촌공사는 현재 예상 경로를 따라 이동 시, 제주 및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농작물 도복(넘어짐), 과수 낙과 등의 피해를 예상하며 도복 된 벼는 수확 지연 시, 수발아 등 2차 피해 발생을 우려하고 있다.

농어촌공사 재난안전종합상황실은 기상특보에 대비해 단계별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태풍·호우를 대비해 사전 농업기반과장과 농식품부 장관 주재의 대책회의 참석(농식품부, 4일 1차 오전, 2차 오후)하고 지역본부, 지사 등 상황관리 철저 및 선제 대응을 지시했다.

앞서 지난 2일 '태풍 북상 대비 시설물 및 공사현장 안전관리와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

4일에는 수확기 태풍 대비 CEO 특별 지시사항을 전파하고 재난안전 담당 4462명을 대상으로 시설물 관리 철저, 저수지 수위관리, 비상근무 철저 등을 지시했다.

기상 상황 및 태풍 이동상황은 지속해서 모니터링을 통해 기상 상황을 전파하고 24시간 근무, 비상대처계획(EAP)이 수립된 저수지는 주민대피계획을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본부(지사), 사업단 상황관리자 및 관계기관 비상 연락망을 유지하고 저수지, 방조제 및 배수장 등 배수시설 관리 및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전대비 비상 발전기 및 예비전력 등 전기설비도 중점 점검한다. 사전 방류량을 대비해 저수지 수위를 관리하고, 방류 시 사전 시·군 재해대책상황실, 홍수통제소, 지역주민 등에 통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