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건물 배출권거래 외부사업 전문 컨선턴트(CPC) 양성 추진
한국에너지공단, 건물 배출권거래 외부사업 전문 컨선턴트(CPC) 양성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한국에너지공단이 실시한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컨설턴트(CPC)’양성교육의 교육생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에너지공단)  ⓒ천지일보 2018.9.17
17일 한국에너지공단이 실시한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 컨설턴트(CPC)’양성교육의 교육생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에너지공단) ⓒ천지일보 2018.9.17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17~19일 서울 LW컨벤션에서 건축물에너지평가사 40명을 대상으로 건물부문 배출권거래 외부사업 컨설턴트(CPC, Carbon Project Consultant)를 양성하는 전문 교육을 한다.

이번 교육은 ▲배출권거래제와 외부사업, 사업절차 등 제도내용 및 건물부문 외부사업 등록현황 등에 대한 기본교육 ▲사업계획서 작성방법 등 방법론 교육 ▲방법론별 추가성 분석·적용성 평가·감축량 산정을 위한 실습 등으로 구성돼 있다.

공단은 이번 교육을 통해 건물에너지 부문에 전문성을 지닌 건축물에너지평가사를 배출권거래 외부사업 전문 컨설턴트로 양성함으로써 건물분야 외부사업 활성화에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인력양성 사업이 일회성 교육으로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우수 수료생을 대상으로 공단이 공공기관과 함께 추진 중인 협력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공공기관들과 함께 에너지효율화사업과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을 연계·추진하며 CPC가 해당사업을 컨설팅하고 공공기관은 외부사업 감축량 거래수익의 일부를 컨설팅 수수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외부사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배출권거래제에서 건물부문 배출권할당․목표관리업체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체의 5% 이하로 나머지 95%는 외부사업 대상이 되므로 그 잠재성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임용재 건물에너지실장은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서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32.7%로 매우 높으나 외부사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실적은 미미한 상황”이라며 “공단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책 개선, 시스템 구축, 투자 유치, 인력 양성 등 다양한 외부사업 활성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