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홍콩·중국 강타한 태풍 ‘망쿳’… 사망자 100명 넘을 듯
필리핀·홍콩·중국 강타한 태풍 ‘망쿳’… 사망자 100명 넘을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현지시간) 중국 광둥성 선전에 슈퍼 태풍 ‘망쿳’이 접근하며 폭풍우가 몰아치는 가운데 한 남성이 지하철 표지판 옆 기둥을 잡고 서 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성, 하이난성, 광시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출처: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중국 광둥성 선전에 슈퍼 태풍 ‘망쿳’이 접근하며 폭풍우가 몰아치는 가운데 한 남성이 지하철 표지판 옆 기둥을 잡고 서 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성, 하이난성, 광시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출처: 연합뉴스)

필리핀 산사태로 광부 합숙소 매몰 ‘32명 사망’

홍콩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 관광객 발 묶여

[천지일보=이솜 기자]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초기에 당국이 집계한 사망자는 20여명에 불과했으나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해지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16일 필리핀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현재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40여명은 매몰돼 실종상태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면서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입었다. 또한 전력 공급선 파손 등으로 인해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화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태풍 망쿳은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8시 홍콩 동남쪽 220㎞ 해상에 도달했다. 이후 정오께 남쪽 100㎞ 해상에 이르렀다.

태풍 망쿳이 동반한 돌풍의 최고 시속은 필리핀을 강타할 당시의 305㎞보다는 낮아져 시속 185㎞로 떨어졌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시그널 10’의 경보를 발령하고 시 전역에 비상태세를 유지했다.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등은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침수 등으로 인해 대피한 홍콩 주민의 수는 12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거센 바람을 견디지 못한 200그루 가까운 가로수가 쓰러졌고 이에 213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국제공항에서는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되거나 지연됐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 6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곳은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이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있다. 광둥 성에서는 245만명의 주민이 대피했고, 총 5만여척의 선박이 피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